• fccgw1

[김유진칼럼] 극한직업


외국의 한 회사에서 구인광고를 냈다. 다수의 응시자들이 있었고, 회사는 온라인 면접을 실시했다. 회사가 설명한 직함은 상황실장. 맡아야 할 업무는 방대했다. 기동성이 있어야 하고 일하는 대부분 서서 일해야 한다. 뛰어난 협상 기술과 대인관계 기술이 필요하며 의학, 재정, 요리등에 대한 학위가 필요할 수도 있다. 일하는 동안 지속적인 최대의 집중력과 노력이 필요하며 긍정적인 기분과 태도로 업무를 수행해야한다. 휴식시간은 주어지지 않으며, 식사는 고객이 식사를 마친 후 할 수 있다. 어떤 경우에는 혼돈과 혼란 속에서 일을 해야하며 생명을 희생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 일주일에 약 135시간이상, 365일 일하며 휴가 및 병가는 주어지지 않는다. 경우에 따라 고객과 밤을 새워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크리스마스나 설날, 추석 등의 휴일에는 추가 업무가 발생하며 급여는 없다. 이 직업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이점은 고객을 돕고 함께하는 과정에서 오는 정서적 교감과 깊은 유대관계이다.

면접 응시자들은 ‘지나치고 비인도적이다,’ ‘불법이 아니냐,’ ‘꼬일대로 꼬인 직업’이라는 반응을 내보였다. 직업의 업무내용을 읽은 당신의 반응은 어떠했는가? 핼조선도 아닌 외국에서도 저런 직업이 있나 싶고 열정페이가 강요된다더니 이젠 무급으로 사람을 부려먹나 싶을 것이다. 그러나 면접관은 지금도 이 직업을 수행하는 이들이 전세계적으로 수십억명 있다고 말한다. 이 직업이 무엇인지 눈치챘는가? 이 직업은 바로 엄마다.

엄마는 고객맞춤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직업이라 하면 모름지기 어느 정도의 가이드라인이 있기 마련이지만, 엄마는 하나의 고정된 가이드라인이 없다. 이 책에서는 이렇게 해라 저 사람은 저렇게 해라 말은 많지만, 내 아이에게 적용되었을 때 같은 결과가 나오리란 보장이 없다. 아이들의 성격, 인성, 신체발달이 다 다르고 아이들의 경험과 생각도 다 다르기 때문이다.

엄마는 10년이 지나고 20년이 지나도 당최 익숙해지지 않는다. 이제 내 아이를 조금 이해하나 싶으면 아이는 어느새 훌쩍 자라 또 다른 어려움과 상황에 직면해 있다. 아이가 겪는 모든 상황이 아이에게 낯설 듯 엄마가 처음인 엄마에게도 아이가 자라는 순간순간은 낯설고 어렵다.

엄마는 육체적노동뿐 아니라 정신노동도 엄청나다. 나의 상처와 남편의 상처를 쏙 빼 닮은 내 아이는 존재만으로도 나의 상처를 꼭꼭 찔러 아프게 한다. 나를 찌르는 존재가 친구나 배우자만 되어도 성질껏 소리 한번 지르고 훌훌 털어버리겠지만, 내 아이이기 때문에 마음속에서 삭히고 참아낸다. 어쩌다 참지못해 소리라도 지른 날에는 죄책감과 미안함에 혼이 난 아이보다 더 마음이 아프다. 엄마는 엄마라는 이름으로 이 일들을 감당해 낸다.

부모교육세미나를 진행하다 보면, 많은 엄마들과 소통하게 된다. 세미나의 주제나 자녀의 나이를 막론하고 세미나를 참석한 엄마들의 공통된 생각은 ‘나는 부족하다’이다. 그들은 “내 나름 한다고 하는데 내가 좋은 부모가 아니었던 것 같다”고 입을 모아 말한다. 엄마들은 끊임없는 시행착오를 겪으며 더 좋은 엄마가 되지 못했던 자신을 반성한다. 그러나 세상에 어떤 사람이 저 모든 일들을 완벽히 수행해 낼 수 있을까? 세상에 완벽한 사람이 없듯, 완벽한 엄마도 존재하지 않는다. 아이들이 실수하며 자라나 듯 엄마도 실수하며 성숙해져 간다. 실수투성이라도 바른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더 좋은 엄마가 되기 위해 자기반성도 중요하지만, 자기 위로와 격려 또한 중요하다. 오늘은 반성 대신 ‘충분히 잘하고 있다’는 격려를 당신의 어머니에게, 누군가의 어머니인 당신에게 해보길 바란다.


03/14/2019 <한국일보>


#워싱턴가정상담소 #상담소칼럼 #상담 #부모교육 #칼럼 #극한직업 #자기위로

#FCCGW #counselorcolumn #counseling #parenting #parentingeducation #column #Extremejob #selfsoothing

조회 0회

문의하기 Q&A

저희 워싱턴가정상담소에서 운영되고 있는 프로그램이나 기부방법 등 궁금증이 있으신 분들은
아래의 내용을 작성하시어 '보내기'버튼을 눌러주시면 가장 빠르게 답변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상담받기를 원하시는 분들은 상담의 특성상 전화상담이나 온라인상담을 이용하실 수 없을 양해해주시고,
직접 전화를 주셔서 첫상담을 예약해주시기 바랍니다.  
If you have any questions about the program or donation, please fill out
the following information and click 'Send' button. If you would like to
receive counseling, please call or email us ahead to make an
appointment. Also, please understand that we will not be able to hold a telephone or online counseling.
 
상담예약 안내 Tel : 703-761-2225/6
Appointment Tel : 703-761-22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