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진 상담사] 꽃이 피었습니다

기분좋은 바람이 살랑거리던 봄, 지인으로부터 다육식물 화분 하나를 선물받았다. 작은 화분에 아기자기하게 심겨진 다육식물을 키우는 일은 꾀나 흥미로웠다. 얼마 되지 않아 다육식물에서 꽃대가 하나 올라왔고, 곧 꽃대에서는 작은 꽃봉오리들이 아롱아롱 생겨났다. 그 꽃봉오리를 바라보고 있노라면 내 지루한 일상에도 이런 예쁜 꽃봉오리가 생겨나겠지라는 설렘이 피어올랐고, 이 설렘과 기대는 곧 이 꽃을 어떻게든 피워보리라는 강한의지로 뒤바뀌었다. 그때부터 다육식물에 대한 인터넷 검색과 책을 찾아보며 다육식물 꽃피우기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한달이 지나고 두달이 지났다. 그 작고 가녀린 꽃대가 휘어질 만큼 알알이 맻혀있던 꽃봉오리들은 꽃이 피지 못한채 말라갔다. 하얀 꽃봉오리들은 노랗게, 붉게 변해가고 있었다. “뭐가 잘못된거지?”

세상의 수 많은 남자 여자중에 내 인연을 만나 결혼하고, 그 결실로 얻은 새생명 내아이를 바라보는 설렘과 기대는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아이가 뱃속에서 조금씩 자라나는 것을 보고 느끼며 부모들은 결심한다. 내 아이를 세상의 누구보다 사랑해 주고, 어느 누구보다 아껴줄 것이라고. 나는 집 앞 슈퍼에서 세일하는 오래된 과일을 사 먹을 지언정, 내 아이에게는 올가닉 사과를 먹이고, 나는 덜 입고 덜 먹더라도 내 아이는 어디 나가 기죽지 않게 부족함 없이 키우고 싶은 마음이 부모의 마음이리라.

부모의 사랑, 기대, 설렘은 곧 좋은 부모가 되리라는 강한의지를 불태우게 하고, 아이에게 좋다는 것들을 쫒아 다니며 자녀 양육, 자녀 교육에 열을 올리게 한다. 내 아이의 성공과 행복은 곧 부모들의 삶의 목표가 된다.

그러나 아이는 자라면서 부모의 기대와는 다르게 엇나가고 반항을 하기 시작한다. ‘네가 감히 어떻게 내게 그럴수 있니? 너는 나의 희생과 노력과 사랑으로 키워진 아이인데..’ “대체 내 아이는, 그리고 나는 무엇이 잘못된 걸까?”

다 말라버린 꽃봉오리를 들여다보다가 바짝말라 떨어져버린 이파리를 발견했다. 아, 물이 부족했구나. 처음 다육식물을 받았을 때는, 흙의 상태를 살피며 물을 주었다. 그러나 욕심이 생겨나면서 부터는 이사람 저사람이 말하는 정보에 기대기 시작했다. 더 좋은 환경을 주려고만 했지 정작 다육식물의 상태는 놓치고 말았다.

우리는 정보가 넘쳐나는 세상에 살고 있다. 우리의 부모세대에서는 감히 접해보지도 못하는 다양한 양육정보와 교육정보들이 넘쳐난다. 어느 부모든 조금의 노력만 기울이면 이 정보들에 닿을 수 있다. 부모는 열의에 넘쳐 이 정보들을 내 아이에 다 갖다 붙이기 시작한다. 더 좋은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더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말이다. 그러나 정보에 기대어 양육을 하다보면 정작 내아이의 상태, 내아이의 성격, 내아이의 생각 그리고 마음상태는 무시하게 된다. 내 아이에게 적절한 환경을 제공해주기보다는 남들이 말하는 ‘좋은 환경’이라는 틀에 내 아이를 끼워 맞추게 된다.

넘쳐나는 정보들을 기준없이 받아들이게되면 부모는 자녀에게 일관성 없는 양육환경을 제공하거나, 지나치게 한쪽 방향으로 기울어진 환경을 제공하게 된다. 이러한 정보의 홍수로부터 내 아이를 보호하고 적절한 환경을 제공해 주기 위해서는 자녀 양육에 대한 부모 자신만의 확고한 기준과 잣대가 필요하다. 아무리 좋다는 음식도 내 아이 체질에 맞지 않으면 독이 되듯이, 어떤 좋은 프로그램이나 환경이라도 내 아이와 맞지 않는다면 독이 된다. 내 아이를 가장 잘 알고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은 가족, 그 중에서도 부모다. 잠깐 멈추고 내 아이의 상태를 바라보자. 이 잠깐의 찰나가 내 아이의 아름다운 꽃을 피워줄 중요한 순간이 되어줄 것이다.

21 views

Recent Posts

See All

[임진옥 칼럼]감정코치 대화법

지금까지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코로나 19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사회, 경제뿐 아니라 가정도 크게 변화되고 있다. 곧 지나가겠지라는 기대와 함께 참고 눌러 두었던 스트레스와 심리적 어려움을 더이상 조절할 수 없어 상담을 요청하는 내담자들이 최근 급격히 늘었다. 그동안 바빠서 서로 만날 시간이 많지 않았던 가족 구성원들이 재택근무, 실직, 온라인 수업 등으

[정다운 상담사]인정+칭찬-비판=행복한관계

한 사람이 80년 정도 삶을 산다고 가정했을 때 만나는 사람의 수는 8만 명 정도라고 한다. 이들은 매일 이야기를 하며 시간을 보내는 가족일 수도 있고, 일하는 시간 동안 함께하는 직장동료, 혹은 어렸을 적 친했던 같은 반 친구, 또는 마트에서 잠시 만나 인사한 계산원일 수도 있다. 이렇게 사람들은 생각보다 많은 사람과 깊고도 얕게 인간관계를 하며 한평생을

[김유진 상담사] 스톡데일 패러독스

스톡데일은 베트남 전쟁에 참전했던 미군 장교다. 그는1965년 하노이에 있는 포로수용소에 갇혔다가 8년만인 1973년 석방된다. 석방 후 인터뷰에서 한 기자가 그에게 물었다. “힘든 수용소 생활을 견딜 수 있었던 이유가 무엇인가요?” “언젠가는 꼭 풀려 나갈 거란 희망을 가졌기 때문이죠.” 그는 마치 수능만점자의 ‘교과서로 공부했어요’와 같은 모범 답안을

SPONSORS: 

1952 Gallows Road #210

Vienna, VA 22182

Call Us:

703.761.2225~6

TTY: 711 (Relay                               Service)

  • Facebook
  • YouTube